[미술단신]중견 서예가 박원규씨 개인전

입력 2003-06-12 18:20수정 2009-09-29 0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예의 새로운 조형성을 강조하며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펼쳐 온 중견 서예가 하석 박원규(何石 朴元圭)씨가 18일부터 7월1일까지 서울 공평아트센터에서 개인전 ‘백수백복전(百壽百福展)’을 갖는다.

1979년 제1회 동아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한 박씨는 1984년부터 해마다 작품집을 펴내고, 5년에 한번씩 개인전을 여는 등 꾸준한 활동을 펼쳐 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수(壽)’와 ‘복(福)’을 한 폭에 한 글자씩 100가지 형태로 쓴 뒤 200폭을 한 작품으로 구성한 대작 ‘백수백복’(세로 2.8m, 가로 23m)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관람료는 3000∼5000원. 02-733-9512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