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연구委 『중-고-대학 국사과목 필수로 해야』

입력 1999-01-25 19:16수정 2009-09-24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사교육이 현재와 같이 지속되면 전국민을 ‘역사문맹자’로 만들 수 있다며 중고교 대학에서 국사교육을 강화하고 대학수학능력시험 등에 국사를 독립과목으로 포함시켜야 한다는 정책보고서가 나왔다.

국무총리 자문기구인 한민족연구발전위원회(위원장 이영덕·李榮德전총리)는 25일 이같은 내용의 정책보고서를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에게 보고했다.

이 보고서는 2002년부터 제7차 교육과정 개편에 따라 중고교의 경우 국사가 사회과에 통합되거나 선택과목으로 바뀌는 것을 전면 재검토해 국사를 필수과목으로 환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대학에서의 국사 교양필수 환원 △대학수능시험 국사 독립과목화 △사법고시과목 국사 필수 환원 △각종 기업체 입사시험에 국사 포함 등을 건의했다.

〈최영훈기자〉cyh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