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계 수험생,교차지원 허용에 『불안 불안』

입력 1998-09-22 19:04수정 2009-09-25 0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두달 가량 앞두고 예체능계 수험생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99학년도 대학입시에서 계열간 교차지원을 허용하는 대학이 많아져 수능 고득점을 노리는 인문계와 자연계 수험생들이 예체능계 수능시험에 많이 몰렸기 때문이다.

게다가 서울대 등 각 대학 특차전형은 계열별 수능성적 고득점을 요구하고 있어 예체능계 수험생들이 아예 특차지원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처음 특차전형을 실시하는 서울대는 예체능계 수능성적이 상위 3% 이내인 학생 33명을 미대 특차전형으로 모집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 선화예고 등 예체능계 고교들은 대비책을 마련하느라 부심하고 있지만 뾰족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예고 김덕준(金德晙)교감은 “예고의 경우 일반고에 비해 교과수업을 60%밖에 못하고 있어 같은 조건으로 수능시험에 응시하면 예체능계 학생들의 성적이 낮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수능시험 전체 지원자는 88만8천명으로 지난해보다 1만6천여명 줄었지만 예체능계 응시자는 9만5천여명으로 지난해보다 오히려 15%가량 늘어났다.

〈홍성철기자〉sungchu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