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고등학교 국내 첫 생긴다…경기도 2000년 개교

입력 1998-09-18 20:40수정 2009-09-25 0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시장을 공략하자.”

국내 최초로 경기 하남시에서 2000년 3월에 개교할 ‘영상만화고등학교’(가칭)의 슬로건이다.

경기도 교육청은 18일 하남시 창우동 523일대 2천3백여평에 경기영상만화고등학교를 설립키로 하고 99년말 1기생을 뽑는다고 밝혔다.

남녀 공학으로 운영될 이 학교에는 학년마다 영상만화과와 출판만화과 등 두 과가 4학급(학급당 30명) 설치된다.

모집요강이나 교육과정은 아직 미정. 그러나 세종대의 영상만화학과 등 국내 대학 관련학과에 자문해 △애니메이션 중심의 영상만화 △만화를 그리는 출판만화과로 나누어 지원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만화와 애니메이션은 다른 예술부문과 마찬가지로 창의력과 감각이 중요해 이 학교에서는 재능있는 인재를 조기발굴해 육성하는데 교육의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도교육청관계자는 “국내만화산업은 지난해 1백여개 업체에 1만여명이 종사하고 있으며 1억달러를 수출한 고부가가치 산업”이라며 “졸업후 취업과 대학진학 모두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박종희기자〉parkhek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