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학년도 대입요강]특차전형기간 35일로 확대

입력 1998-03-11 20:11수정 2009-09-25 1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가 11일 발표한 ‘99학년도 대학입시전형 기본계획’은 학교생활기록부와 수학능력시험 성적을 활용하는 등 98학년도 입시제도의 기본골격이 거의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특히 특차모집 기간이 늘어나 각대학의 전형방법이 다양해질 수 있게 된 점을 큰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수능시험의 배점이나 출제비율은 바뀌지 않았지만 수리탐구Ⅱ 영역에서 선택과목제를 실시함에 따라 난이도 차이를 줄일 수 있는 표준점수제가 도입된다.

정시모집의 전형기간도 하루씩 늘어나 일선고교와 대학이 지원과 전형에 시간적 여유가 생겼다.

수능시험의 세부사항은 3월중에 발표되고 대학별 입시요강이 4월말까지 나오는 만큼 수험생들은 대입기본계획 등을 파악하고 시험전략을 짤 필요가 있다.

▼학교생활기록부▼

학생부 작성기준일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2월10일로 한다. 반영비율과 반영방법은 대학자율로 하되 전공별 계열별 학과별 특성에 맞게 과목별 가중치를 두는 등 학생부 자료를 다양하게 활용하도록 권장하는 것을 명문화했다.

국공립대는 필수전형자료로 활용하되 반영비율 등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하고 사립대는 모두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다.

과학고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는 비교내신제가 올해부터 폐지됨에 따라 비교내신제 적용여부를 전적으로 대학이 결정한다.

▼대학별고사▼

논술 등 필답고사와 면접 구술고사 실기 실험고사 신체검사 적성검사 등을 실시할 수 있다.

국공립대는 국어 영어 수학 위주의 본고사를 실시할 수 없고 사립대는 자율사항이지만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본고사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통합교과적인 논술고사를 출제할 가능성이 높다.

▼특차전형▼

지난해에는 수능성적이 통보된 뒤 9일 동안 실시했으나 올해에는 수능시험 직후부터 35일 동안 특차선발을 하도록 전형기간을 대폭 확대했다.

대학들이 다양한 선발방법을 도입하려고 해도 특차전형기간이 짧기 때문에 결국 손쉽게 학생들을 뽑기 위해서는 수능성적 위주로 사정할 수밖에 없는 폐단을 없애기 위한 것이다.

이는 대학들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것으로 수능 이외의 다른 방법으로 학생을 선발할 수 있어 전형방법이 다양해질 수 있게 됐다.

특히 서울대는 수시모집 기간에 실시한 학교장추천제를 특차모집 기간에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 특차기간에 실시하면 학교장추천제 합격자들이 다른 대학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특차모집 인원을 정원의 50% 이내로 제한해 지원기회가 골고루 돌아가게 됐다.

▼정시 수시모집▼

정시모집은 4개의 시험기간 군을 대학이 선택하도록 할 방침이며 특히 주요대학이 한꺼번에 같은 군에 몰리면 수험생의 복수지원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에 분산되도록 조정할 계획이다.

각군의 전형기간도 5일에서 6일로 늘어났다.

특차 정시 추가모집을 제외한 기간에 대학이 자율적으로 수시모집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시기도 2개월을 앞당겨 9월1일부터 전형을 실시할 수 있다.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와 등록은 특차기간에도 가능하다.

▼특별전형▼

취업자 특기자 이외에도 대상과 자격기준 등 전형방법을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해 학교장추천제나 실업계출신자 등 다양한 전형을 할 수 있다.

농어촌학생 선발(정원의 3%)때 행정구역상으로는 읍면 이외의 지역이지만 실제로는 농촌인 지역도 대상이 될 수 있다. 재학중에 행정구역이 개편된 경우에는 입학 당시 기준으로 특별전형 혜택을 준다.

외화난에 따라 중도에 귀국한 유학생에 대해서는 재외국민 특별전형의 결원이 생긴 경우 귀국학생을 대상으로 추가모집할 수 있다.

▼유의사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특차모집은 1개 대학에만 지원할 수 있고 특차 합격자는 정시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이를 어기고 정시모집에 지원해 합격하면 특차와 정시지원 합격이 모두 취소된다.

또 시험기간군이 같은 대학간에는 복수지원이 금지되지만 전문대 개방대에 지원한 경우에는 4년제 대학에 지원할 수 있다.

입학원서에 학교장 직인날인제를 폐지하는 대신 담임 주임교사 등의 확인만 받으면 되는 만큼 학교측이 명문대 합격률을 높이기 위해 특정대학 지원을 강요하는 폐단과 고교의 입시업무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인철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