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세상]시월의 시/류시화

입력 1996-10-30 20:48수정 2009-09-27 14: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리고는 가을 나비가 날아왔다. 아, 그렇게도 빨리 기억하는가 시월의 짧은 눈짓을 서리들이 점령한 이곳은 이제 더 이상 태양의 영토가 아니다 곤충들은 딱딱한 집을 짓고 흙 가까이 나는 몸을 굽힌다. 내 혼은 더욱 가벼워져서 몸을 거의 누르지도 않게 되리라 △1957년 충북옥천출생 △1980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그대가 내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등 ―시집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중에서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