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감원 소비자보호처장에 김은경 교수
더보기

금감원 소비자보호처장에 김은경 교수

김형민 기자 입력 2020-03-05 03:00수정 2020-03-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융위원회는 4일 올해 들어 권한과 규모가 대폭 커진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부원장)에 김은경 한국외국어 법학전문대학원 교수(55·사진)를 임명했다.

금융소비자보호처는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라임펀드 사태를 계기로 금융상품 설계, 모집, 판매를 단계별로 모니터링하고 상시 감독도 벌이는 조직이다.

금감원 최초의 여성 부원장이기도 한 김 처장은 소비자 보호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윤석헌 금감원장이 삼성생명 즉시연금 과소지급 문제를 계기로 만든 ‘보험산업 감독혁신 태스크포스’에서 일했다.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 위원,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다.


재벌개혁과 공정경제 등을 주장한 대표적인 진보 성향 학자로 통한다. 지난해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가 주최한 ‘문재인 정부 2주년 정책 콘퍼런스’에 참석해 “공정경제가 중요한 이유는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돌리는 인프라”라며 “근본적으로 대기업과 협력업체 간 갑을 관계가 해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금융소비자보호처는 1월 금감원 조직 개편을 통해 권한이 막강해진 소비자 보호 부서다. 6개 부서 26개 팀에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대폭 확대됐다. 소속 인원은 기존 278명에서 356명으로 늘었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금감원#김은경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