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종로에 아파트 전세 계약…‘총선 출마’ 신호탄
더보기

이낙연, 종로에 아파트 전세 계약…‘총선 출마’ 신호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3 17:07수정 2020-01-13 17: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퇴임을 앞둔 이낙연 국무총리가 4·15 총선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 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13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이 총리는 최근 종로구 소재 한 아파트 전세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두고 출마 지역을 염두에 둔 결정이라는 해석이 많다.

이 총리는 현재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 머물고 있다. 이날 정세균 후임 총리 후보자가 국회 본회의를 거쳐 임명되면, 이 총리는 14일부터 자연인 신분이 된다.


이에 따라 이 총리는 총리공관을 나와 서초구 잠원동 자택으로 거처를 옮긴다. 이후 종로 아파트에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이 총리의 종로 출마는 이전부터 점쳐진 부분이다. 여기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최근 “험지로 가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혀 ‘종로 빅매치’에 관심이 집중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