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특허청, ‘특허 빅데이터’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술자립 지원
더보기

특허청, ‘특허 빅데이터’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술자립 지원

지명훈 기자 입력 2019-11-14 18:03수정 2019-11-14 1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특허청이 소재·부품·장비 산업이 기술 자립을 추진할 수 있도록 이 분야의 전 세계 특허 4억3000여만 건을 분석해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국가 특허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고 민간의 특허 빅데이터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특허청은 14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지식재산 기반의 기술자립 및 산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우선 중소기업 등이 자체기술 확보를 위해 이 분야의 핵심품목을 연구개발 할 때 특허 빅데이터를 지원한다.


특허청 관계자는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을 통해 그 분야에서 선점된 일반 특허나 원천 및 핵심 특허가 있는지 타 분야의 어떤 특허기술을 접목하면 좋은지 등의 연구개발 전략 수립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핵심품목 특허 분석으로 국내외 대체기술 정보를 파악한 뒤 기업에 제공해 공급선 다변화를 통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수급 안정성도 높일 수 있게 하기로 했다.

이런 지원을 위해 AI 기반 국가 특허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전 세계 4억3000여만 건의 특허정보를 분석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산업별 트렌드와 위기 조짐 등을 파악해 중소기업 등에 제공하기로 했다.

바이오헬스와 이차전지 등 5대 산업 분야 특허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민간이나 연구개발 부처에 관련 기획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조선·철강 등 주력산업 분야의 중소기업 대상 지식재산 연구개발(IP-R&D)을 올해 30건에서 내년 60건으로 늘려 지원한다. 특허 공제사업으로 중소기업의 해외 특허 출원과 분쟁에 드는 비용 부담도 완화한다.

특허청에 AI·빅데이터 등 융복합 기술 전담 심사조직을 신설한 데 이어, 앞으로 심사투입 시간을 선진국 수준으로 적정화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선점을 위한 심사시스템을 마련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해 국민 1인당 특허출원 세계 1위인 우리나라가 지식재산을 기반으로 성장 잠재력을 발휘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 강국으로 도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