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재무부, 이란 우주연구기관 3곳 제재 “우주 연구로 위장 탄도미사일 개발”
더보기

美재무부, 이란 우주연구기관 3곳 제재 “우주 연구로 위장 탄도미사일 개발”

워싱턴=이정은특파원 , 카이로=이세형특파원 입력 2019-09-04 22:23수정 2019-09-04 22: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재무부가 3일 우주 연구로 위장한 채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란 우주 연구기관 3곳을 제재했다. 대상은 이란 우주국(Iran Space Agency)과 산하 연구기관인 이란 우주연구센터(ISRC) 및 우주연구소(ARI)다. 미국이 이란의 민간 우주기관을 제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란이 탄도미사일 개발을 위해 민간 우주기관을 활용해 왔다. 이들은 탄도미사일과 똑같은 우주 발사체(space launch vehicle)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이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근 이란의 우주 발사체 발사 시도 역시 긴급한 위협을 잘 보여준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이란 이맘호메이니 우주센터 발사장에서는 의문의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란 정부는 사고 직후 “자체 개발한 통신용 인공위성을 발사하던 중 기술 결함으로 발사체가 폭발했다”며 위성 발사 실패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국은 이 사고가 미사일 개발과 관련이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인공위성과 탄도미사일 발사 기술은 발사체를 대기권 밖으로 쏘아 올린다는 점에서 매우 흡사하다.




한편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되살리기 위해 대화를 지속해온 프랑스와 이란은 입장 차이는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란이 2일 “진지한 협상이 진행되고 있고, 서로의 관점이 더 가까워졌다”고 밝혀 변화가 기대됐지만 핵합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전망이 나온다.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주요국이 최대 150억 달러(약 18조 원)의 이란산 원유를 구매하고, 그 대가로 이란은 핵합의를 다시 이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4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핵합의를 이행하는 건 150억 달러를 4개월에 걸쳐 받을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이란은 핵합의 이행을 축소할 것이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