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중 재계회의’ 3년만에 中서 열려
더보기

‘한중 재계회의’ 3년만에 中서 열려

허동준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이달 29, 30일 한국 기업 최다 투자 지역인 중국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에서 ‘한중 재계회의’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한중 재계회의 개최는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3년 만이다. 이번 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왕중위(王忠禹) 중국기업연합회 회장 등 기업인 80여 명이 참석한다.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의 측근인 류자이(劉家義) 산둥성 서기를 면담하고 △무역 및 투자 증진 △일대일로와 인프라 건설 협력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주요기사
#전국경제인연합회#한중 재계회의#4차 산업혁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