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남 판교 트램 ‘파란불’…예비타당성조사 사업 선정
더보기

성남 판교 트램 ‘파란불’…예비타당성조사 사업 선정

뉴스1입력 2019-07-08 14:35수정 2019-07-08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남도시철도 2호선(트램) 조감도.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는 성남도시철도2호선(트램)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시는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에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설명하는 한편 경기도, 국토부, 기획재정부 등 관련기관과도 긴밀히 협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성남시는 2013년부터 성남도시철도 2호선(트램)사업을 추진해 그동안 경기도 도시철도기본계획(2013년),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2018) 등 상위계획에 반영했다.

지난 3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했는데 국토교통부 투자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결정됐다.

주요기사

성남도시철도 2호선은 판교지구~판교테크노밸리~정자역, 운중동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총 연장 13.7km, 17개역, 차량기지 1곳 규모로 계획됐다. 총사업비는 3539억 원 규모다.

향후 예비타당성조사,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을 거쳐 사업이 추진된다.

시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분당의 교통 혼잡이 완화되고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편해질 뿐 아니라 판교테크노밸리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올해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지하철 8호선 판교연장(모란역~판교역)과 성남도시철도 1호선(성남산업단지~모란역~판교역)도 사업 타당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다.

(성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