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검찰개혁 궤도 올라…이번엔 무슨 일 있어도 끝을 봐야”
더보기

조국 “검찰개혁 궤도 올라…이번엔 무슨 일 있어도 끝을 봐야”

뉴시스입력 2019-10-13 14:17수정 2019-10-13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은 13일 “검찰개혁의 입법화와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이제 시작”이라며 개혁 작업의 완수를 다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 방안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 협의회 모두 발언에서 “검찰개혁의 취지는 되돌릴 수 없다. 그렇다고 안심할 수도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의 방향과 시간은 정해졌지만 가야할 길이 멀다. 이번에는 무슨 일 있더라도 끝을 봐야한다”며 “흐지부지 하려고 하거나 대충 하고 끝내려면 시작하지 않은 것만 못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이 확실한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당정청이 힘과 지혜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날 협의회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태워진 검찰개혁법의 본회의 처리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당 검찰개혁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박주민 의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조국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이 각각 자리했다.

조 장관은 “국민의 검찰개혁에 대한 열망이 역사상 큰 이 때에 지금 당정청이 모여 얘기하는 것의 그 의미가 크다”며 “여당은 검찰개혁 특위를 만들어 총력을 기울여주고, 청와대도 확고한 의지로 검찰개혁을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지난 한 달 검찰개혁위원회를 출범하고 국민 제안과 검찰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며 “일선 검찰과의 간담회 등 통해 다양한 검찰개혁 추진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