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상조 “글로벌 경쟁서 낙오될 우려…노사정 함께 머리 맞대야 할 때”
더보기

김상조 “글로벌 경쟁서 낙오될 우려…노사정 함께 머리 맞대야 할 때”

허동준기자 입력 2019-11-20 21:31수정 2019-11-20 21: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러다간 글로벌 경쟁에서 낙오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노사정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때다.”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이 20일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단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하는 기조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한국 노동시장과 노사관계 현실이 사회 변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본 것이다.

김 실장은 이날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 회장단 정책간담회 인사말에서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해 “정부가 고육지책으로 취할 수 있는 최대한 조치를 담아 보완대책을 발표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국회) 입법이 절실하다”며 “입법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경총이 좀 더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선 경영계의 여러 요구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간담회는 손경식 경총 회장을 비롯한 지역 경총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등 22명이 참석해 정부에 자유롭게 건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기사

이 자리에서 지역 경총 회장들은 최저임금과 주 52시간제로 인한 기업 부담을 집중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