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진 “동생 김성환, 같이 나이 먹는 처지…친구처럼 지내”
더보기

남진 “동생 김성환, 같이 나이 먹는 처지…친구처럼 지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8-20 09:22수정 2019-08-20 09: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성환(69)이 백일섭(75) 덕분에 가수 남진(73)과 친분을 쌓게 됐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는 김성환과 남진이 출연했다.

이날 남진은 “(김성환과) 친분이 두텁다. 같이 방송해 본 적은 없었는데 오늘 같이 해보자고 해서 나왔다”고 말했다. 김성환은 “찰떡궁합이다”라고 자랑했다.

남진은 “옛날에는 형 동생 하면서 지냈지만, 이제는 같이 나이를 먹어가며 위아래 안 따지고 친구로 지낸다. 말 놓고 편하게 하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주요기사

김성환은 남진과의 인연에 대해 “내가 밤무대 행사를 다녔다. 당시에 남진 형과 배우 백일섭 형님이 호형호제하며 아주 친했다. 나도 백일섭 형님을 따라다니면서 자주 뵙고 밤무대에서 형님 뒤나 앞에도 많이 있었다. 나를 보면 칭찬했다”고 말했다.

남진은 “벌써 40년이 됐다. 성환이가 가수가 아니고, 탤런트지 않나. 밤무대에 오르는데 예사롭지 않더라. 그 시절에 분명 뭔가 해낼 것 같다. 대단한 친구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성환은 “(남진) 형님이 이렇게 후배들을 항상 칭찬한다. 좋은 점만 꼽아서 치켜세우고 격 없이 대해줬다”며 웃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