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코로나 겨울 재유행해도… 검사-진료는 병의원 중심”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도 대응역량 강화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이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26일부터 전면 해제되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경기도 역시 도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9000명대로 줄었다.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됐던 올 3월과 비교하면 10분의 1 미만으로 줄어든 것이다. 하지만 경기도는 코로나19가 완전히 끝난 건 아니라고 판단하고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긴장감을 풀지 않고 대처할 방침이다.
○ “의료방역 대응 역량 한층 강화”
도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의료방역 대응 역량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박건희 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재유행이 발생할 경우 일상적 검사와 대면진료는 병·의원 중심으로 하고, 고위험군이나 특수 환자에 대해서는 별도 대응을 강화하는 쪽으로 의료체계 전반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요양원 등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들을 대상으로 4차 백신 접종을 꾸준히 진행하는 한편으로 확진자에 대해선 먹는 치료제를 적극적으로 처방해 중증화를 막을 계획이다. 조정호 도 감염병대응팀장은 “고령층 등 취약계층 건강모니터링 전담반 규모를 595명으로 유지하며 취약계층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담 병상도 안정적으로 확보해 놓기로 했다. 도는 의료기관 32곳에서 중증전담병상 623개와 특수병상 363개(투석 96개, 분만 4개, 소아 263개)를 운영 중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도내 중증전담병상 이용률은 18.8%로 안정적이지만 지속적으로 병상 수를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진단과 검사는 동네 병·의원 등 지역사회 민간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계속 실시하기로 했다. 병·의원의 신속항원검사(RAT) 확진을 인정하는 현 체계를 유지하며 유증상자의 진료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먹는 치료제 등을 파는 전담약국은 현재 248곳에서 758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68곳의 의료기관에서 1464개 병상을 확보해 코로나19 환자가 병원 예약을 통해 자율 입원하도록 할 예정이다.
○ “감염병 대응 공공 인프라 확충”
코로나19뿐 아니라 향후 다른 감염병 확산에 대비한 중장기 대비 태세도 강화하고 있다.

감염병 환자 집중격리 치료를 위한 수도권 감염병전문병원은 2027년 분당서울대병원에 들어선다. 연면적 8만8097m²에 지하 6층, 지상 9층 규모(병상 324개)로 완공되면 국내 최대 감염병전문병원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대규모 신종 감염병 환자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환자를 집중 격리·치료해 감염 확산을 조기 차단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수원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보건소에 ‘감염병 대응센터(과)’를 설치하고 인구 50만 명 이하 중소 도시의 경우 지역 실정에 맞게 ‘감염병 대응과(팀)’를 만들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에 역학조사관 1명 이상을 의무적으로 채용해야 한다는 현행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을 고쳐 인구가 10만 명 미만이더라도 시군별로 1명 이상의 역학조사관 채용을 의무화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또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감염취약시설 관리자를 대상으로 ‘경기도 역학조사관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