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 지하도상가 실내공기질 집중관리

입력 2022-07-05 03:00업데이트 2022-07-0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는 올해 10억 원을 들여 공공 지하도상가 25곳의 실내 공기질 관리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최근 폭염, 한파 등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실내 공간을 쾌적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공공 지하도상가는 모두 25곳으로, 2788개 점포가 입점해 있으며 하루 약 60만 명이 통행한다.

시는 우선 지하도상가 내 공기질 자동측정 지점을 10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그동안 서울시설공단은 69곳의 지점에 자동 간이측정기를 설치해 운영해 왔는데, 이번에 시 예산으로 31곳에 추가 설치하게 된다. 시는 앞으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지하도상가 공기질을 관리할 예정이다.

미세먼지나 이산화탄소 농도가 기준을 초과하면 측정기의 자동 알람 기능을 통해 환기·공기청정 설비를 가동할 수 있게 한다. 시는 또 상가 내 낡은 송풍기·필터·가습장치를 고효율 장치로 바꾸고, 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의류상가에는 공기청정기 헤파필터(극미세입자를 걸러내는 고성능 필터) 교체 주기를 단축할 계획이다.

하동준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촘촘한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으로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