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사랑벌레’의 습격… 은평-고양 주민들 큰 불편

입력 2022-07-04 03:00업데이트 2022-07-04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체 무해하지만 최근 개체수 급증
주택가 인근 숲 등 긴급방역 나서
최근 서울 은평구와 경기 고양시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에 ‘러브버그(사랑벌레·사진)’가 집단으로 출몰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3일 은평구와 고양시에 따르면 러브버그와 관련된 민원이 최근 일주일 동안 약 1500건(은평구 약 1000건, 고양시 약 500건) 접수됐다. 러브버그는 미국 파리의 일종으로 암수가 함께 붙어 다녀 ‘러브버그’로 불린다. 습한 곳에서 주로 서식하고 크기는 1cm 미만이다. 인체에 무해하고 진드기 박멸에 도움을 주지만 최근 개체수가 지나치게 늘어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은평구는 자율방역단과 민간업체까지 포함해 1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은평구 관계자는 “최근 장마로 방역을 못 한 것도 개체가 급증한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된다”며 “주택가 인근 산을 근원지로 보고 집중 방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은평구와 가까운 덕양구에서 벌레 떼가 집중적으로 출몰하고 있다. 서대문구는 장마가 잠시 그친 1일부터 약 170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마포구에서도 러브버그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지역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하루에 50마리쯤 잡은 것 같다’ ‘베란다에 수백 마리가 들어왔다’ 등의 글이 사진과 함께 올라오고 있다. 은평구보건소 관계자는 “밝은색이나 불빛에 반응하기 때문에 밤에는 커튼을 쳐서 불빛을 차단해야 한다”며 “살충 스프레이로 우선 퇴치하고 방충망이나 창문 틈, 건물 틈새를 막으면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