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BTS 31일 백악관 방문… 바이든과 ‘아시아인 혐오범죄 근절’ 논의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8: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탄소년단(BTS)이 31일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아시아인 혐오 범죄 근절 방안을 논의한다.

백악관은 26일(현지 시간) “케이팝 열풍을 불러일으킨 BTS가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아시아인의 포용과 대표성, 그리고 최근 더 불거진 아시아인 대상 혐오 범죄 및 차별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백악관에서는 ‘아시아계 미국인·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섬주민(AANHPI) 문화유산의 달’을 기념하는 첫 행사가 열린다. BTS는 지난해 11월 로스앤젤레스 콘서트 후 기자회견에서 “아시아인 혐오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음악으로 아시아인에게 힘이 되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