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 장착 구직자들 가상공간 다니며 상담

김하경 기자 , 이지윤 기자 입력 2021-10-28 03:00수정 2021-10-28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 리스타트 잡페어]
메타버스 채용설명회에 큰 관심… 포스코-직방-현대百 등 참여
채용절차-복지 등 꿀팁 전해 눈길… 현실처럼 구현해 색다른 재미
‘2021 리스타트 잡페어’ 개최 첫날인 27일 오전 진행된 포스코 라이브 채용 설명회에서 황수하 포스코 인사그룹 대리(오른쪽)가 메타버스에 실시간으로 접속한 구직자들에게 채용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메타버스 화면 캡처
27일 오전 ‘2021 리스타트 잡페어’ 메타버스에 접속하자 다양한 닉네임의 구직자들이 각자 개성을 살린 캐릭터의 모습으로 가상공간을 거닐고 있었다. 컴퓨터 키보드의 방향키를 눌러 1층 광장에서 2층 콘퍼런스홀로 이어진 계단을 오르니 ‘채용설명회장’이라고 크게 쓰인 입구가 나왔다. 이곳을 지나자 컴퓨터 모니터 화면에는 100개의 좌석과 무대, 다과테이블 등 실제 채용설명회장에서 볼 법한 풍경이 펼쳐졌다.

올해 리스타트 잡페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가상현실이 융·복합된 세계인 메타버스 플랫폼을 도입하는 새로운 시도에 구직자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에 현실처럼 구현된 박람회장은 색다른 현장감과 재미를 더했다. 이날 메타버스 채용설명회에 참여한 기업은 포스코, 직방, 현대백화점, LG유플러스, hy, 삼성청년SW아카데미였다.

황수하 포스코 인사그룹 대리는 포스코의 역사와 복지, 채용절차 등 구직자들이 궁금해할 만한 정보를 정리해 소개했다. 특히 포스코의 면접 방식과 입사 후 순환 근무 시스템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구직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줬다. 황 대리는 “직무순환이 잘 이뤄져 있기 때문에 사무계는 현장에서 어느 정도 기본지식을 떼면 순환한다”며 “엔지니어도 시간이 좀 더 걸릴 수 있지만 본사에서 근무할 기회가 제공된다”고 말했다.


최동환 직방 탤런트팀 매니저는 직방 특유의 인재상과 채용 방식, 복지 등에 대해 설명했다. 최 매니저는 “직방은 일반 대기업과 달리 역량을 중점적으로 보고, 한 가지를 잘하는 스페셜리스트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일하는 방식과 조직의 팀문화와 잘 어울릴 수 있는지 적합성도 많이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지원자와 회사의 요구가 일치할 수 있도록 처우협의를 최종면접보다 먼저 하고, 채용면접은 직방이 개발한 메타버스 플랫폼 ‘메타폴리스’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현직자만이 답할 수 있는 흥미로운 ‘꿀팁’도 쏟아졌다. 현대백화점 홍보담당 노경철 책임은 ‘백화점에 입사하면 명품을 싸게 살 수 있느냐’는 질문에 “명품은 세일, 행사 등을 하지 않아 현실적으로 할인이 어렵다”며 “일부 브랜드의 경우 임직원 할인제도로 일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면접 시 의상에 대해서도 “요즘 직원들은 연예인같이 멋쟁이처럼 입고 오시는 분들도 많으니 본인의 색깔을 낼 수 있는 거라면 적극 도전해보라”고 조언했다.

이날 실시간으로 진행된 ‘신중년 재취업특강’은 청년층에 비해 사회적 관심도가 낮았던 중년 구직자들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특강 강연자로 나선 우용호 사회복지협의회 소장은 “우리나라도 ‘신중년 인생 3모작’이라고 해서 전문영역의 신중년들을 사회서비스로 돌리는 계획이 필요하다”며 “단순 공공근로 서비스가 아니라 양질의 보건, 의료, 사회 서비스 분야에 신중년들이 힘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이지윤 기자 leemail@donga.com



#2021 리스타트 잡페어#메타버스#구직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