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내성 줄인 ‘iNKT치료법’ 2회 투여로 1년간 면역 효과

황효진 기자 입력 2021-09-08 03:00수정 2021-09-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티시바이오
이상우 대표
티시바이오(대표 이상우)는 화학적 항암치료의 가장 큰 문제점은 일정기간 사용 후 생기는 ‘내성’이라고 강조했다.

티시바이오에 따르면 암을 만드는 암줄기세포(Cancer Stem cell)는 항암제에 죽지 않고 지속적으로 노출돼 결국 암이 커지게 만든다. 이렇게 내성(종양이 커짐)이 생길 때마다 항암제를 교체하면 항암 부작용이 생기고 환자의 면역체계는 깨져 암이 아닌 폐렴과 같은 항암 후유증으로 목숨을 잃게 될 수 있다. 또 수술과 방사선치료는 영상자료에 보이는 종양이나 육안으로 식별 가능한 암만 제거가 가능하다.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법(MRI)영상에 나타나지 않는 미세하게 혈관을 떠돌며 순환하는 암세포는 제거가 불가능해 정상 면역체계로 회복되지 않는 한 재발의 가능성이 있다.

이런 치료에 문제점을 보완하고 효율적인 암 치료를 위해 일본 최대 국립연구개발법인인 이화학연구소(RIKEN)에서 개발한 최신 면역세포치료법이 있다. 그동안 단발성 효과를 보였던 NK세포 치료와 달리 iNKT치료는 1사이클(1개월 1회, 총 2회 투여) 만에 1년 가까이 치료 효과를 지속시킨다. 또 싸이토카인과 인터페론 발현으로 강력하게 암을 공격하는 전혀 다른 방식의 치료법이다.

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은 지바대와 게이오대, 도쿄대에서 진행해 전이 재발방지 등 효과를 입증하고 연구결과는 암학회지에 발표했다. 치료는 새롭게 출현하는 ‘돌연변이 암세포’에도 대응하는 새로운 치료법으로 면역세포를 활성화하고 그 세포군을 빠르게 성장시켜 장기적으로 암에 대한 면역 기억을 만들고 지속적으로 암을 공격하는 정상면역 체제를 만드는 치료법이다.

주요기사
티시바이오에서는 치료 외에도 오사카대, 도쿄공업대, 이준카이암클리닉(원장 나카니시 히로유키)에서 공동 개발한 microRNA 유전자치료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일주일 동안 집중 치료하는 방식으로 매일 총 5일간(15분간 정맥주사) 진행하며 치료 종료 후 3주에 CT, MRI를 통해서 치료결과를 알 수 있다. 현존하는 암 치료 중에 가장 빠른 치료로 모든 암에 적용 가능하다.

이 밖에 티시바이오는 일본, 독일에서 중입자치료, 양성자치료, 면역세포치료(수지상세포치료, 융합셀, NK세포치료, LAK 등) 등과 같은 토털 암치료의학서비스 지원을 하고 있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헬스동아#건강#의학#티시바이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