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협상 사실상 결렬

장관석 기자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안철수가 직접 합의를”
권은희 “야권 대통합 인식 부족”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한 달여간 진행한 합당 실무협상이 결렬된 뒤 양측은 거친 설전을 주고받으며 협상 무산을 둘러싼 책임 공방을 이어갔다. 야권에선 “합당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얘기도 나왔다.

국민의힘 측 실무협상단장을 맡았던 성일종 의원은 28일 YTN 라디오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7 재·보선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합당 선언도 했다”면서 “(정작) 안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고 싶은데 허들이 있다 보니 현 단계에서 ‘통합’ 이야기를 하면서 합당을 회피하는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날 “이제는 안 대표께서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오셔서 통 큰 합의를 할 때”라는 등 안 대표를 겨냥했다.

국민의당 협상단장인 권은희 원내대표는 28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에서 야권 대통합에 대한 인식 자체를 찾아볼 수 없었다. 협상 결렬 책임은 국민의당을 정당으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국민의힘에 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향후 양당 대표 간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은 서로 냉각기를 가져 역지사지를 해야 할 때”라고 했다. 협상이 결렬된 데 대해 국민의당 지역위원장 20여 명은 “빠른 시일 내 조건 없는 통합을 하라”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합당 논의를 둘러싼 내부 이견도 터져 나오고 있다. 양당 합당 실무협상단은 27일 4차 회의를 마친 뒤 당명 변경,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등에 대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주요기사

#국민의힘#국민의당#합당#결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