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폐업, 충격 줄이고 재기 도와요

이경진 기자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상원, 작년부터 ‘폐업 지원’ 사업… 코로나 고통 자영업자 도우미 역할
채무 정리-집기 처분 등 안내하고 심리치료와 150만원 철거비 제공
취업교육 실시하고 재창업 컨설팅
경기 용인시에서 2년간 209m² 규모의 중국 요릿집을 하던 정모 씨(51)는 한 달 평균 수입이 5000만 원가량 됐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반 토막 났다. 당장 월 580만 원의 임차료와 직원 4명의 인건비를 감당하기조차 버거웠다.

급한 대로 3000만 원을 대출받고 직원도 줄이며 하루하루를 근근이 버텨봤지만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결국 8개월간 임차료를 내지 못해 보증금 5000만 원을 날렸다. 건물주와 2029년까지 임대차 계약이 돼 있어 폐업도 마음대로 하기 어려웠다.

그러던 중 우연찮게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에서 하는 ‘사업정리 지원사업’ 안내문을 접하게 됐다. 상담을 통해 세무, 회계 문제를 해결하고 철거비 등을 지원받아 지난달 말 과감히 폐업을 결정했다. 정 씨는 “가게 문을 열 때보다 폐업을 결정하기가 더 어려웠다. 경상원의 도움으로 그나마 잘 마무리하고 나왔다”며 고마워했다.

○ 어려운 폐업 절차 한 번에 해결

경상원이 코로나19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폐업을 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주요기사
경상원이 지난해 처음 시작한 ‘소상공인 사업정리 지원사업’이 소상공인들의 폐업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폐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세무, 부동산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맞춤형 폐업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우선 폐업 단계에서는 사업정리 컨설팅을 해준다. 경상원에는 수원 시흥 파주 광주 남양주 등 5곳의 센터에 금융 및 창업 전문가 13명이 상주한다. 이들은 소상공인과 집중 상담해 필요한 부분을 도와준다.

예를 들어 가게를 운영할 때 가장 큰 부담이었던 채권채무 정리 등 세무 관련 업무를 도와주거나 폐업 과정에서 필요한 집기설비 매각 처분, 철거와 원상복구 공사, 공과금 정산, 인허가 말소 처리 등 복잡한 문제를 정리해준다. 권리금과 보증금 보호에 대해 알려주고 임대인과 임차인의 갈등 해결도 돕는다. 이철민 경상원 북서센터장은 “폐업을 앞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우울증이나 패배감, 좌절감이 들지 않도록 심리 치유도 적극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컨설팅 뒤에는 폐업하는 점포 한 곳당 철거비 150만 원을 준다.

○ 자금보증과 교육으로 재창업 돕는다

재기를 원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취업시장 정보 제공과 효과적인 구직 방법 등 맞춤형 취업 교육을 제공해 개인별 취업 역량을 높인다. 소상공인이 원할 경우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최대 1억 원까지 재창업 자금을 보증지원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재기장려금 15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김포에서 의료기기 도소매업체를 5월까지 운영했던 이모 씨는 현재 폐업의 충격을 딛고 재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 씨는 “폐업할 때 신경 쓸 일이 많았고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했는데 경상원에서 상담을 받고 힘을 얻었다”며 “코로나19 상황을 확인하면서 새로운 사업에 도전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경상원은 지난해 심리상담 311건, 금융상담 200건 등 1361건의 컨설팅을 했다. 올해는 365건의 컨설팅을 진행했다. 올해 소상공인 사업정리 지원사업은 경상원 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권역별 지역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소상공인#폐업#폐업 지원#재창업 컨설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