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명 살해 애틀랜타 총격범 종신형…증오범죄는 적용안돼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7-28 14:55수정 2021-07-28 1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AP 뉴시스
한인 4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을 살해한 미국 애틀랜타 총격범이 법원에서 유죄를 인정하고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 그는 이중 한인 4명이 숨진 사건에 대해서는 따로 기소된 상태라, 나중에 사형을 선고받을 수도 있다.

27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22)은 이날 조지아주 체로키 카운티 법정에서 자신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롱은 올 3월 조지아주 체로키 카운티 마사지숍과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스파 2곳에서 모두 8명을 총으로 쏴 살해했다. 이날 재판은 체로키 카운티에서 아시아계 여성 2명과 백인 남녀를 살해한 혐의에 대해 진행됐다.

체로키 카운티 법원의 엘렌 맥켈리아 판사는 이날 롱에게 4명의 살인에 대해서는 각각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35년형을 선고했다. 검찰은 원래 사형을 구형할 예정이었지만 재판의 빠른 진행을 위해 롱이 유죄를 인정할 경우 형량을 감형하는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롱의 재판을 두고 아시아계 여성들에 대한 증오범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셌지만 이날 검찰은 롱에 대해 이 같은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 섀넌 월리스 검사는 이날 “수사당국은 인종적 편견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 했다”면서 “이는 증오 범죄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음달 재판이 진행될 풀턴 카운티 총격 사건의 희생자는 모두 한국계 미국인들이어서 그 때는 다른 판단이 나올 수 있다. 풀턴 카운티 검찰은 롱에게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해 사형을 구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날 재판에서 롱은 자신의 범죄가 본인의 성 중독 때문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범행 동기에 대해 “마사지 업소 출입을 중단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벌을 주고 싶었다”면서 책임을 남에게 전가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롱은 이날 희생자들에게 사과나 반성의 발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