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단신]올림픽 축구대표팀, 아르헨-佛과 평가전

동아일보 입력 2021-07-13 03:00수정 2021-07-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대표팀이 강호 아르헨티나와 프랑스를 상대로 최종 리허설을 치른다. 대표팀은 13일 오후 7시 반 경기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평가전을 갖는다. 이어 16일 오후 8시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올림픽 출정식을 겸해 프랑스와 대결한다. 두 경기 모두 관중 없이 열린다. 이번 두 차례 평가전은 22명의 도쿄 올림픽 최종 엔트리를 확정하고 나서 치르는 첫 실전이자 올림픽 개막 전 마지막 공식 경기다. 17일 일본으로 건너가는 대표팀은 도쿄 올림픽 B조에서 뉴질랜드(22일), 루마니아(25일), 온두라스(28일)와 차례로 조별리그를 치른다.


#축구대표팀#평가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