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견뎌내고 코로나도 이겼으면”

김동주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복이자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 격상을 하루 앞둔 11일 서울 종로구의 한 삼계탕 음식점 앞이 대기하는 손님들로 북적이고 있다. 12일부터 수도권은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주요기사

#무더위#코로나#초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