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한일 정상회담 ‘물밑 조율’ 내용 흘리며 의미 깎아내리는 日

동아일보 입력 2021-07-12 00:00수정 2021-07-12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에 맞춰 일본을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을 한국과 일본 외교당국이 논의하고 있다. 하지만 회담 방식과 의제 등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양국의 신경전이 날카로워지면서 회담이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 외교부는 어제 양국 간의 물밑 협의 내용이 일본 매체를 통해 보도된 데 대해 일본 측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위안부와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로 양국 관계가 콱 막힌 가운데 올림픽을 계기로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갈등을 풀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이다. 문 대통령이 방일 의지를 보인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현지 매체를 통해 “역사 문제에 양보하면서까지 문 대통령이 오면 좋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거나 “(정상회담이) 뭔가를 협의하거나 교섭하는 자리는 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과거사에 대한 반성은커녕 관계 개선에도 별 관심이 없으며, 문 대통령을 평범한 ‘올림픽 손님’ 정도로 맞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어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과거사 문제와 일본의 수출규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성과가 있는 정상회담을 해야 일본을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례적으로 회담 의제까지 공개하면서 일본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한 것이다. 하지만 구체적인 요구 사항이 공개되면서 역설적으로 일본이 이를 수용하기 부담스러운 상황을 만들었다. 만남 자체의 의미도 작지 않은데 의제를 못 박고 성과를 압박한 것은 성급한 측면이 있다.

한 달 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의 약식회담 가능성이 나왔지만 결국 불발된 뒤 한국은 “일본이 잠정 합의를 깼다”, 일본은 “잠정 합의가 없었다”며 서로 네 탓 공방을 벌였다. 그런데 이런 모습이 재연되고 있는 것은 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일이다. 양국은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기 전에 한발씩 양보해 대화의 불씨를 살려야 한다.
관련기사

#한일 정상회담#물밑 협의#일본 매체 보도#한국 외교부 유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