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백지에게

동아일보 입력 2021-07-10 03:00수정 2021-07-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언 지음·민음사
가을에 무의미한 시는 가을을 지시하지 않겠지. 손가락질도 않겠지. 손가락질은 감정.

지시도 손가락이 있어야 가능하니까 손가락 없이는 가을도 없겠지. 가을 없이는 겨울도 없다는 말.

무의미하지. 겨울 없이는 봄도 여름도 없다는 말. 무의미하지. 의미는 뒤통수니까. 뒤통수에 있으니까.

가을에 무의미한 시는 하늘이 무너져도 무언가를 쓰고 있지.(‘무의미’ 중)

주요기사
담백한 어조로 시와 인생의 의미를 끊임없이 찾는 시인 김언의 일곱 번째 시집.
#백지에게#밑줄 긋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