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결국 초유의 ‘무관중 개최’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 확진급증에 도쿄 긴급사태 발령
경기장 81% 몰린 수도권 4개 지자체
관중 입장 안시키고 치르기로 결정
사진 뉴시스
《23일 시작되는 도쿄 올림픽 개회식과 상당수 경기가 결국 관중 없이 열리게 됐다.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 5자는 8일 회의를 열고 도쿄에서 진행되는 모든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했다.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도쿄에 4번째 긴급사태가 발령되는 등 최근 도쿄를 비롯한 수도권의 감염 확산세가 심각한 데 따른 결정이다.》

23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개회식이 관중 없이 치러진다. 도쿄도,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등 수도권 4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열리는 모든 올림픽 경기도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일본 정부가 12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도쿄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최고 단계인 ‘긴급사태’를 발령하기로 8일 결정하면서 ‘관중 있는 올림픽’을 단념했다.

민영방송인 TBS에 따르면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 5자는 8일 온라인 회의를 열고 도쿄도 모든 경기장에 관중을 입장시키지 않기로 했다. 그 후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지자체장 협의에서 도쿄에 맞닿아 있는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지사도 무관중 경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올림픽 경기는 일본 내 9개 지자체 42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무관중 경기를 결정한 수도권 4개 지자체에는 81%인 34개 경기장이 몰려 있다. 나머지 지자체에서 열리는 경기는 지자체장 판단에 따라 관중을 입장시키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5자 회의에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도에 네 번째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도쿄 올림픽(7월 23일∼8월 8일) 전 기간이 긴급사태 발령 아래 놓이게 됐다. 정부는 긴급사태 발령 기간 음식점에 오후 8시까지 단축 영업을 하고 술을 팔지 말도록 요청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8일 기자회견에서 “사람의 이동이 늘어나고,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수도권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확연히 증가 추세에 있다”며 방역 강화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일본 내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나 긴급사태가 발령된 상황에서 올림픽을 치르는 데 대한 반감도 나오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개회식에 각국 주요 인사와 IOC 위원 등 최소 1000명은 입장이 허용된다”면서 “누구를 위한 올림픽이냐는 반발이 나올 수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도쿄올림픽#코로나19#무관중 개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