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언론 “교황, 수술 후 휴식중에도 방북 검토”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회복 순조로워 내달 업무 재개할듯”
4일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85·사진)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 일간지 라레푸블리카는 7일(현지 시간) ‘휴식 중에도 멈추지 않고 북한 방문 검토하는 교황’이란 지면 기사를 통해 “수술 후 교황의 회복세가 순조롭다. 그가 벌써부터 다음 달 재개할 업무를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교황이 이미 순방 의사를 밝힌 헝가리, 슬로바키아 외에 북한과 레바논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5일 “교황의 방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한국 정부의 움직임도 빨라졌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지난달 11일 한국 성직자 최초로 교황청 고위직인 성직자부 장관에 임명된 유흥식 대주교가 교황 방북의 실무 업무를 담당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유 대주교는 2014년 교황의 한국 방문 성사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은 4월 바티칸에서 유 대주교를 접견한 자리에서 “준비되면 북한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2018년 10월 바티칸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북한이 공식적으로 초청하면 북한에 갈 수 있다”고 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프란치스코 교황#결장 협착증 수술#북한 방문 검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