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로봇랜드 ‘로봇 생산-체험’ 용지 5.5배로 늘어

차준호 기자 입력 2021-06-21 03:00수정 2021-06-21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라국제도시 개발계획 변경’ 승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된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 개발 사업에 대한 개발계획 변경’이 승인·고시됐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로봇랜드의 테마 파크 용지 비율이 50%에서 21%로 축소되고 로봇산업의 생산 연구 체험 기능을 연계한 ‘로봇산업진흥시설’ 용지는 6%에서 33%로 늘어났다. 관광객 유치를 위해 로봇랜드 인근 수변 상업시설 도입이 가능해졌다.

청라 도시첨단산업단지(IHP) 내 외국인투자기업 전용 용지(약 18만3384m²)에는 신산업분야의 최첨단 기업 유치가 가능해 탄소 중립 및 디지털 전환 추진 등 산업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청라국제도시는 제3연륙교가 개통되면 인천국제공항까지 20여 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접근성 등 입지여건이 좋아 인천로봇랜드 및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입주 기업이 늘 것으로 기대된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청라국제도시에 친환경·저탄소 관련 기업의 유치를 통해 지역 경제 성장 동력 확보와 고용 창출 등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주요기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로봇산업진흥시설#청라국제도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