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은퇴하란 얘기 듣고 승부욕에 불붙었죠”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 5회 연속 출전 심경 전해
공기권총 남자-혼성 10m 출전
“한국 사격 위대함 알리고 올것”
“어떤 감독님이 (제게) ‘이제 은퇴해야 한다’고 하셨어요. 그 말에 동기 부여와 승부욕이 발동된 것 같아요.”

2020 도쿄 올림픽을 한 달여 앞둔 ‘권총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사진)가 17일 대한사격연맹이 주최한 유튜브 화상 인터뷰에서 밝힌 심정이다. 진종오는 4월 열린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2위(2898점)에 올라 생애 다섯 번째 올림픽 티켓을 따냈다. 그는 2004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4대회 연속 출전해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 출전 과정은 쉽지 않았다. 선발전 4차전까지 7위로 부진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마지막 5차전에서 585점, 이 중 마지막 발은 10점 만점을 기록해 극적으로 하나 남은 올림픽 티켓을 따낼 수 있었다. 진종오는 “선발전을 3차전 정도 치렀을 때 ‘은퇴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그 이야기를 듣고 세계신기록을 쏴서 판세를 엎겠다는 각오로 남은 선발전에 임했는데 운 좋게 최고 득점이 나왔다”고 전했다.

진종오는 도쿄 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과 신설 종목인 혼성 10m 공기권총에 나선다. 혼성 종목에서는 22세 어린 추가은(IBK기업은행)과 출전한다. 도쿄에서 메달을 추가할 경우 한국 선수 최다 올림픽 메달 기록을 갖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휴식기를 가졌던 진종오는 최근 선발전을 치르면서 컨디션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그는 “대한민국 사격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전 세계에 떨치겠다”고 다짐했다.

주요기사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진종오#도쿄올림픽#출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