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국민의힘 부동산조사 직무회피 않겠다”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6-14 03:00수정 2021-06-14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5당 의뢰땐 회피하더니… 불공정”
전현희, 조사단장 맡을 가능성 높아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2021.6.9/뉴스1 © News1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이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의뢰한 것에 대해 직무 회피를 하지 않고 직접 조사단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여당 출신인 전 위원장의 이런 움직임에 국민의힘은 “조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더욱 신뢰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전 위원장은 13일 페이스북에 “기관장의 전직(前職)을 이유로 조사 전 미리 불공정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조사 결과에 대한 오해와 불신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며 “권익위는 여당 조사와 마찬가지로 야당 조사도 있는 그대로 철저하게, 원칙적으로 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18·20대 국회의원을 지낸 전 위원장은 앞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서는 직무를 회피한 바 있다.

전 위원장은 “전직 민주당 의원으로서 관계 법령을 준수해 이해관계를 신고하고 직무 회피 조치를 한 것”이라며 “야당은 이해관계 신고 및 회피 조치 대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공무원 행동강령 등에 따르면 공무원은 자신이 2년 이내 재직한 법인 또는 단체의 직무관련자인 경우 이해관계를 신고하고 직무를 회피하도록 돼 있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전 위원장이 조사단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내부적으로는 정치적 논란을 고려해 전 위원장이 회피했으면 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조사 담당자의 부담을 덜기 위해 (조사단장을 맡는) 결단을 내려 달라는 의견도 많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은 권익위가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전 위원장은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5당의 의뢰에는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고 오해의 소지를 없애겠다’며 즉각 직무 회피 신청을 했다”며 “이 기준이 국민의힘 조사에도 당연히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국민의힘#전현희#부동사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