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 암몬성[바람개비]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6-14 03:00수정 2021-06-14 0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르단 수도 암만에 있는 시타델 ‘암몬성’은 10개의 언덕 위에 세워진 도시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최고의 전망대다. 암몬성 입구에서 헤라클레스 신전을 먼저 만나게 된다. 약 10m 높이 기둥 6개만 남았다. 청동기 시대의 성채부터 로마시대 방어성벽, 우마야드 왕조 왕궁, 6세기 비잔틴 교회 유적 등도 남아 있다. 어스름 해질 무렵 빈틈없이 붙어 있는 건물들이 차례로 불 밝히는 모습이 영화 속 장면처럼 근사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요르단 암몬성#헤라클레스 신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