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총재 “통화정책 정상화”… 또 금리 인상 신호

박희창 기자 입력 2021-06-12 03:00수정 2021-06-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반기 역점 사항 중 첫번째로 제시… 시장선 “9, 10월에 금리 올릴수도”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올 하반기(7∼12월) 역점 추진 사항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27일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지 보름 만에 또다시 강도 높은 발언으로 금리 인상 시그널을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그동안 해온 확장적 위기 대응 정책들을 금융, 경제 상황 개선에 맞춰 적절히 조정해 나가는 것은 우리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한은은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로 내린 뒤 1년째 동결해 왔는데, 향후 경제 상황에 맞춰 통화정책을 정상화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총재가 연일 금리 인상 신호를 보내는 것은 경기 회복세가 예상보다 빠른 데다 자산시장 과열, 가계부채 급증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총재는 기념사에서 “자산시장으로 쏠리는 자금이 좀 더 생산적인 부문으로 흘러가도록 유도하는 한편 경제주체들의 레버리지(대출)를 안정적인 수준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시장에서는 한은이 예상보다 더 빠른 9, 10월에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통화정책 정상화#금리 인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