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해양방위산업기술이 한자리에 [원대연의 잡학사진]

원대연 기자 입력 2021-06-10 16:58수정 2021-06-10 17: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수 해군참모차장이 해군 홍보관을 방문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및 외국 군 관계자들에게 경항공모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부산시와 무역협회 그리고 대한민국 해군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국제 해양 방위 산업전(MADEX 2021)’이 지난 8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마덱스는 국내 유일의 해양방위 산업전시회로 가을에 서울 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와 함께 최첨단 방위산업의 현주소를 만날 수 있는 대표적인 전시회이다.

현대중공업 가삼현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 ,이종호 해군작전사령관(왼쪽에서 세번째) 등 내빈들이 현대중공업이 MADEX에서 공개한 경항공모함 모형 앞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현대중공업


국제 해양 방위산업전은 2001년 항만물류, 해양산업환경 분야 등을 통합해 ‘부산 국제 조선해양대전’으로 진행됐으나 올해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항만 물류 및 환경산업전은 별도로 열릴 예정이다.

주요기사
MADEX에 참가한 외국군 장교들이 현대중공업 부스에 전시된 미래형 함정(OPV 1,700톤) 모형 앞에서 현대중공업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현대 중공업


마덱스 2021 참가한 7개국 110여 개의 방산업체는 자신들의 최첨단 해양방위산업기술을 선보이며 마덱스를 찾은 27개국 해군 관계자들에게 어필했다. 전시장에는 각종 함정 모형들을 비롯해 해양 무기체계, 해양탐사, 특수선 장비, 구조 구난 장비들이 전시되어 있다. 특히 스키 점프대 방식을 적용한 현대중공업의 한국형 경항모 모형과 해외 함정시장 공략을 위해 선보인 ‘원해 경비함 모형’은 해군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해군은 6월 10일과 11일 양일 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대한조선학회,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과 공동으로 ‘2021 함정기술·무기체계 세미나’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영국함대사령관 제리 키드 중장이 ‘영국 해군 항모 건조?운용 경험을 통한 교훈’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해군은 6월 10일과 11일 양일 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대한조선학회,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과 공동으로 ‘2021 함정기술?무기체계 세미나’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영국함대사령관 제리 키드 중장이 ‘영국 해군 항모 건조?운용 경험을 통한 교훈’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1 개막식에서 김정수 해군참모차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영국함대사령관의 기조 강연을 포함해 함정기술 분야의 신기술, 경항모를 주제로 한 100여 편의 논문이 발표되는 ‘함정기술 무기체계 세미나’를 비롯해 현역 부대원들이 참가하는 해양 방산기술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해군 창업경진대회도 열려 학술 연구적인 측면의 방위산업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기조강연에 나선 영국함대사령관 ‘제리 키드 중장’은 경항모와 항모를 두 번 다 지휘한 경험을 바탕으로 경항모가 가진 가치와 능력에 대해 설명했다

해군 의장대원들이 MADEX 2021 개막식 식전행사에서 의장시범을 선보이고 있다.사 진제공 해군


대한민국 해군도 경항공모함의 이미지를 컨셉으로 한 해군, 해병대 홍보관을 전시장 한편에 마련했다. 홍보관은 역사와 스마트 네이비, 스마트 마린을 소개하는 역사/비전관, VR로 만나는 국제 관함식, 상륙 돌격 장갑차 체험과 같은 가상현실존 , 경항공모함 전시관, 해군 해병 포토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1에 참가한 업체 관계자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특히 경항공모함 전시관에는 300:1의 크기로 축소한 항모전투단의 디오라마를 비롯해 그래픽 포토존 등 항모 전투단 도입의 필요성과 이해에 도움을 줄 전시물들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8일 개막한 마덱스 2021을 찾은 관람객들이 해군 홍보관에 마련된 가상체험존에서 VR장비를 이용한 관함식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매일 벡스코 광장에서 열리는 해군 군악대 의장대 시범과 군 복무 중인 박보검 상병의 사회로 열리는 해군 호국 음악회는 또 다른 볼거리다.

지난 8일 개막한 마덱스 2021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된 첨단 해양 무기체계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지난 8일 개막한 마덱스 2021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된 첨단 해양 무기체계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 해군


마덱스 2021은 12일까지 열리며 오는 12일 토요일에는 일반인들에게 개방된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