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의 대한상의 ‘국가발전 아이디어’ 국민 오디션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6-08 03:00수정 2021-06-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상 1억… 김택진 등 멘토 구상
“국민과 함께 사회문제 해법 찾을것”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7일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국민 아이디어를 시상하는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 계획을 밝혔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과 국민, 학계의 아이디어를 모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해법을 찾는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을 연다. 총상금 2억2900만 원이 걸린 일종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대국민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7일 서울 대한상의 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 국민이 머리를 맞대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하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취지”라며 “다양한 주체들의 생각을 활용하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은 3월 취임한 최 회장을 비롯해 서울상의 부회장단에 새로 합류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이 의견을 모아 내놓은 결과물이다. 이들은 사회 양극화, 산업 경쟁력 약화 등과 더불어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 가계부채 확대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민간 주도의 다양한 혁신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공모전을 기획했다.

특히 대한상의를 단순히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에서 벗어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가 모이는 플랫폼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최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코로나19로 경제도 위축되고 국민도 고통받는 상황에서 기업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를 생각해봤다”며 “단발적으로 그칠 생각 없다. (매년) 하다 보면 국가발전에 대한 새로운 모델들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 회장은 3월 대한상의 직원을 만난 첫 타운홀 미팅에서도 “(대한상의)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며 “노동계, 시민단체, 정부 등 많은 분들이 의견을 내놓아야 한다”고 기업과 각계와의 소통을 강조한 바 있다.

주요기사
상의는 올해 첫해 공모전에는 대상 1억 원을 포함해 총 2억2900만 원의 상금을 내걸었다. 1단계 서류심사를 통과하면 2단계에선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김범수 의장, 김택진 대표 등 서울상의 부회장단이 ‘멘토’로 나서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최 회장은 “부회장단에서 멘토를 받게 된다면 프로젝트 응모작들의 수준이 올라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3단계는 10여 개 팀이 ‘대국민 오디션’ 형식으로 대상을 가리게 된다.

이번 공모전 구상의 자문을 맡은 정혁 서울대 교수는 “기업의 역할이 ‘단순 생산자’에서 자본과 노동, 아이디어와 생산을 잇는 ‘사회경제적 연결 주체’로 바뀌고 있다”며 “상의가 기업가만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 투자자, 노동자, 정부, 국회까지 연결과 소통의 장을 형성하는 역할을 한다면 매우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최태원#대한상의#국가발전 아이디어#국민 오디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