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30년 온실가스 전망치서 33% 감축”

이경진 기자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기버스 5년내 330대 도입 경기 고양시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선포하고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3일 “기후위기는 지구상 모든 생명체가 당면한 촌각을 다투는 생존 문제이며 미래 세대를 위한 절체절명의 화두”라며 “시는 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 대비 32.8% 감축을 목표로 삼았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지난해 10월 242개 단체 7337명과 함께 ‘탄소중립시민실천연대’를 만들고 기후위기비상선언을 했다. 기후변화 대응을 적극적으로 하기 위해 시 소속 환경친화사업소를 기후환경국으로 격상하고 기후대기과와 기후변화 대응팀, 신재생에너지팀을 만들었다. 법적 근거인 기후변화 대응 조례를 제정해 92개 세부사업을 구체화했다.

우선 탄소배출 1위로 꼽힌 ‘수송 분야’ 대책으로 약 825억 원을 들여 5년 안에 전기버스 33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연간 약 282t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 관용차도 올해까지 총 206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로 바꾼다. 자전거 이용객 증가를 위해 지난달부터 공유자전거 ‘타조(TAZO)’ 1000대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고양시는 ‘태양광 발전시설 및 시민햇빛발전소’를 만드는 등 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람사르습지에 등록된 장항습지와 인근 지역인 제1자유로 옆에 105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연간 7490t 이상의 이산화탄소 흡수를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고양시#온실가스#기후위기 비상선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