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KBL 새 멤버로

유재영 기자 입력 2021-06-03 03:00수정 2021-06-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랜드팀 인수, 안방 대구 유력
“B2C 기업 거듭나 대중에 한발 더”
프로농구 전자랜드가 한국가스공사에 인수된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일 매각에 나선 전자랜드의 인수 구단으로 가스공사가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스포츠팀으로 태권도 팀을 운영하고 있는 가스공사 연고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본사가 있는 대구가 유력하다. 가스공사는 대구 지역 발전이라는 취지에서 농구단 인수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는 동양이 프로농구 원년인 1997시즌부터 고양으로 연고지를 이전한 2011년까지 안방으로 삼았던 곳이다. 전자랜드의 연고지는 인천이다.

KBL 관계자는 “인천에도 가스공사 생산기지가 있는 등 연고가 있다”고 말했다. 전자랜드 선수단과 함께 사무국 직원 고용 승계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KBL은 9일 대구에서 KBL 이정대 총재, 가스공사 채희봉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수 협약식을 갖는다. 채 사장은 “농구단 인수를 계기로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기업으로 변모해 대중에게 한발 더 친숙하게 다가가려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가스공사#kbl 새 멤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