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中군대, ‘저출산 신세대’가 바꾼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5-31 03:00수정 2021-05-3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민해방군 병사 최소 70%가 외동… 불만 있을때 상관 들이받는 경우도
과거의 엄격한 훈련 방식서 탈피… 휴대전화 제한 풀고 취업도 우대
중국의 ‘주링허우(九零後·1990년대 이후 출생자)’, ‘링링허우(零零後·2000년대 이후 출생자)’가 중국 인민해방군도 바꾸고 있다. 모병제인 중국에서 현역 군인만 약 200만 명으로 알려진 인민해방군은 오랫동안 공산당의 핵심이었다. 어느 조직보다 규율이 엄격한 것으로 유명하지만 외아들로 귀하게 자란 신세대 병사들이 많아지면서 더 이상 예전의 군기(軍紀)가 통하지 않는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인민해방군은 매년 수십만 명의 신병을 모집하는데 신세대 병사들의 입대로 여러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2년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인민해방군 병사의 최소 70%가 이른바 ‘소황제(小皇帝)’로 불리는 외아들이고, 전투부대에서는 그 비율이 80%까지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은 그 비율이 더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의 군사전문가 저우천밍(周晨鳴)은 SCMP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군 교관들은 엄격하고 독단적인 과거의 훈련 모델이 개인주의 성향의 신세대 병사들에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일부 병사들은 불만이 있을 경우 상관한테 들이받기도 한다”며 “교관들은 신세대를 어떻게 훈련시켜야 할지 혼란스러워한다”고 했다.

SCMP에 따르면 인민해방군은 병사들의 항의로 휴대전화 사용 금지 제한도 풀었다. 2015년부터 스파이 방지 프로그램을 깐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방정부별로 공무원 10∼30%를 군 전역자로 채용하는 등 취업 우대 정책을 시행하는 것도 신세대 장병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저출산 신세대#주링허우#링링허우#중국 인민해방군#소황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