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날려 조코비치 꺾고 우승한 ‘흙신’ 나달

로마=AP 뉴시스 입력 2021-05-18 03:00수정 2021-05-18 0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랭킹 3위 라파엘 나달(35·스페인)이 17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4·세르비아)가 짧게 떨어뜨린 공을 필사적으로 쫓아가 리턴한 뒤 중심을 잃고 클레이코트 바닥에 뒹굴고 있다. 나달은 라이벌 조코비치를 2시간 49분 만에 2-1(7-5, 1-6, 6-3)로 꺾고 이 대회 통산 10번째 우승하며 ‘흙신’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우승 상금은 약 3억5000만 원이다.

로마=AP 뉴시스
주요기사

#흙신#나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