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인준-장관3인 임명-법사위장 재배분’ 빅딜론 솔솔

최혜령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5-12 03:00수정 2021-05-12 1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문회-상임위장 복잡한 수싸움
與 윤호중 “총리 인준부터 결단을”
野 김기현 “임-박-노, 靑이 결단을”
원내대표 두차례 만났지만 빈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1일 국회에서 박 의장이 주재한 회동에서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꽉 막힌 인사청문회 정국을 타개하기 위해 여야 원내대표가 11일 두 차례 회동을 했지만 아무런 결론 없이 헤어졌다. 특히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3명의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문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와 얽히면서 여야는 복잡한 수 싸움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문제는 제쳐두고 일단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투표부터 처리하자는 제안을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먼저 인사청문회가 열린 세 후보자를 둘러싼 청와대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태도다.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제 대통령의 시간”이라고 압박했다.

여야가 겉으로는 인사 문제를 두고 맞서고 있지만,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가 주요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민주당 지도부가 재구성되면서 국회는 운영·법사·외교통일·정무위원회 등 모두 4곳의 상임위원장을 다시 선출해야 하는 상황이다. 야당 내부에서는 “아예 원 구성 협상을 다시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겉으로는 여야 모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상임위 재배분은 별개라는 입장이지만, 여야의 ‘빅딜’ 과정에서 이 문제가 물 밑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야당 내부에서는 “일부 후보자를 낙마시키거나, 그도 아니라면 법사위원장 등을 다시 가져와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김기현 원내대표 취임 이후 첫 여야 협상인 만큼 가급적 성과를 내겠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의 주재로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야당에 대한 배려를 하는 게 통 큰 정치의 모습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원내대표는 “다른 장관 문제 등을 연계하지 마시고, 시작하는 마당에 통 크게 총리 인준 절차를 진행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두 원내대표는 오후에 재차 만나 논의를 이어갔지만 서로의 견해차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총리 인준안에 협조해 달라”는 윤 원내대표의 요청에 김 원내대표는 “총리 공백은 전적으로 여당의 책임이다. 직전 총리하던 분이 대선 스케줄 때문에 사퇴하고 대통령께서 사표를 수리해줬다”고 맞섰다. 여기에 오후 회동이 시작된 지 채 5분도 지나지 않아 청와대가 국회에 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4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두 번째 만남도 성과 없이 종료됐다.

최혜령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윤다빈 기자
#윤호중#인사청문회#김부겸#장관 후보자#빅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