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지치고 제기차고… 골목길서 놀다보면 하루가 너무 짧아요~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속박물관, 어린이날 ‘추억의 놀이’
‘효성 깊은 호랑이’ 인형극 공연도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 어린이박물관에 있는 ‘추억의 거리’를 살펴보는 어린이들. 옛 골목길을 재현한 이곳에서 5일 딱지치기, 제기차기, 고무줄놀이 등을 할 수 있다.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 어린이박물관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골목놀이를 주제로 ‘놀다 보면 하루가 너무나 짧아∼’ 행사를 연다.

서울 종로구 민속박물관에는 어린이들이 예전에 즐겁게 놀던 골목길을 재현한 ‘추억의 거리’가 있다. 이날 이곳에서 딱지치기, 제기차기, 팽이치기를 할 수 있다. 놀이를 하며 골목대장도 뽑는다. 과거 어린이들이 문구점 앞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하던 오락기를 마련해 엄마 아빠가 어릴 적 놀던 대로 즐길 수 있다. 사방치기, 고무줄놀이도 길 위에서 자유롭게 하면 된다. 종이뽑기판으로 뽑기를 하고 종이딱지, 종이인형 등을 선물하는 ‘추억의 뽑기방’도 열린다.

‘놀이마당’에서는 옛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어린이 뮤지컬 인형극 ‘효성 깊은 호랑이’를 2회(오전 11시 반, 오후 3시 반) 공연한다. 연자방아, 물레방아, 장승, 돌탑 등이 있는 박물관 야외전시장을 보고 모바일로 퀴즈를 푸는 ‘야외에서 만나는 박물관 풍경’도 진행한다. 전체 프로그램은 오전 10시, 오후 2시로 두 차례 나눠 진행한다. 이들 놀이는 현장에서 접수한다. 모든 체험은 무료다.

한편 박물관 전시를 관람한 후 작성한 그림일기와 답사기를 다음 달 말까지 받아 책으로 발간하고 선물을 주는 ‘박물관 시간여행! 나도 탐험가’도 진행한다. 보육원 등 단체와 기관을 대상으로 놀이 사진을 모아 액자로 만들어주고 상품을 증정하는 ‘신나는 놀이, 우리들의 추억 이야기’도 마련했다. 사진과 사연은 이달 말까지 접수한다.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요기사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국립민속박물관#어린이박물관#어린이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