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폭탄, 새 친문-반문 갈등”… 민주당 내홍, 탈당 논쟁까지 번져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새 대표 송영길]조응천 “새 지도부 입장 밝혀야”
김두관 “정당 잘못 선택했다”
文대통령 “포용하고 배려해야”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왼쪽)과 김두관 의원. 뉴스1·뉴시스
“‘문자폭탄’을 둘러싸고 당내 새로운 ‘친문’과 ‘반문’이 생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2일 최근 민주당 상황을 이렇게 표현했다. 친문(친문재인)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을 둘러싼 논쟁이 격해지면서 당내에 ‘친문(친문자폭탄)’과 ‘반문(반문자폭탄)’이라는 새로운 갈등 전선이 생겼다는 의미다.

비주류를 대표해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조응천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차기 지도부는 열혈 권리당원들이 과잉 대표되는 부분에 대해 입장을 명확히 표현해 달라”고 요구했다. 문자폭탄에 대한 당 지도부의 공개적인 대처를 다시 한번 촉구한 것이다.

조 의원은 또 “이번 (문자폭탄) 논쟁에서도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이중잣대는 불거지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 선출직의 책임을 강조하면서 문자폭탄을 두둔하는 분들 중에는 자신에 대한 비판적 칼럼에 대해 소송으로 대응한 사람도 있다”고 했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빼고 찍어야 한다’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교수 고발을 주도한 홍익표 의원과 최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가 법원으로부터 기각당한 김용민 의원 등 친문 강경파의 이중적 행태를 꼬집은 발언이다.

관련기사
문자폭탄을 둘러싼 갈등은 탈당 논쟁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두관 의원은 지난달 30일 “당원과 정체성이 맞지 않으면 본인이 정당을 잘못 선택한 것”이라며 사실상 조 의원에게 탈당을 요구했다.

이런 양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민주당 전당대회 영상 축사를 통해 “서로 배제하고 상처 주는 토론이 아니라 포용하고 배려하는 토론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사실상 문자폭탄에 대한 자제를 당부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선출된 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 대표도 당선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대해 “다른 것을 틀린 것으로 규정하고 몰려다니며 말을 못하게 막아버리면 당심과 민심이 유리된다”며 재차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문자폭탄#민주당 내홍#탈당 논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