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반대”… 촛불 든 김포-검단 주민

이새샘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TX-D, 강남 연결 불발에 반발
청와대 청원-기자회견 전방위 압박
국토부, 강남 직접연결에 부정적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 회원들이 주말인 1일 김포시청 일대를 돌며 촛불시위를 하고 있다.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 제공
정부가 서울까지 가지 않고 김포와 부천만 연결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D(GTX-D) 노선 구축안을 내놓자 수도권 서부 지역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주민 반발에 동조하는 반면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계획 수정에 난색을 표하고 있어 갈등이 확산될 조짐이다.

2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D노선안 변경을 요구하는 청원이 10건 이상 올라와 있다. 일부 청원에 대한 동의 건수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3만5000건을 넘었다. 이에 앞서 주말인 1일에는 김포검단시민교통연대 회원 200여 명이 김포시청 일대에서 차량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GTX-D 노선안을 ‘김부선(김포∼부천선)’이라고 부르며 ‘김부선 OUT’, ‘서울 강남 직결’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에 정치권도 움직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범대위 기자회견에는 김포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의 김주영, 박상혁 의원도 참석했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인천, 경기 김포, 부천, 하남 등을 지역구로 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교통 분야 담당인 황성규 국토부 2차관과 면담했다.

주택업계는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에 실망한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의 주민들이 특히 분노하고 있다고 본다. 검단, 한강신도시가 있는 인천 서구와 김포시는 집값이 급등한 서울을 벗어나 집을 산 젊은 층이 많다. 서울과 직결되는 철도망이 생기면 교통여건이 개선되고 가격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번 정부 계획안으로 크게 실망한 셈이다. 검단신도시의 경우 지난해 6·17대책 당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며 신규 입주를 앞둔 주민들의 잔금 대출이 어려워져 강력 반발한 경험도 있다. 2018년과 2019년 3기 신도시 발표 당시에도 검단, 한강 등 2기 신도시 주민들이 늦어지는 교통대책에 항의하며 3기 신도시 지정 취소를 요구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국토부는 노형욱 국토부 장관후보자 청문회가 끝나는 4일 이후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제4차 국가철도명 구축계획안에 관한 협의를 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일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듣겠다”고 했다. 하지만 협의 과정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내부적으로 D노선을 강남과 직결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본다. 부천에서 강남을 잇는 노선은 서울지하철 2호선 및 9호선, GTX B노선과 상당 부분 겹쳐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강남 직결안을 섣불리 추진했다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통과하지 못하면 김포∼부천 노선 사업마저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부선#gtx#김포-검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