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무인 크레인 원격제어… 스마트산업시대 앞당겨

부산=전남혁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유플러스, 부산항서 기술 시연 지난달 29일 부산항 신감만부두 동원부산컨테이너 터미널. 약 25m 높이의 야드크레인(컨테이너를 트럭에 옮기는 작업을 하는 크레인)이 마치 인형 뽑기를 하듯 컨테이너를 집어 인근 트럭에 살포시 내려놓았다. 이 정교한 작업을 관장하는 크레인의 운전석은 텅 비어 있었다. 스스로 움직이는 듯한 크레인을 움직이는 건 약 1.5km 떨어진 관제실에서였다. 모니터 3대를 바라보며 콘솔을 조작하는 실내 근무자가 운전사 역할을 대신했다.

LG유플러스가 ‘5세대(5G) 기반 크레인 원격제어 서비스 시연회’를 통해 선보인 크레인 원격제어 현장의 모습이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5G 상용화 시작부터 부산항만공사와 함께 과거 유선 케이블로 했던 원격 제어를 5G 무선 통신으로 전환하는 스마트 항만을 시도했다. 이 같은 시도가 가능한 것은 5G 환경에서 영상을 전송하는 데 걸리는 시간(지연 시간)을 크게 줄인 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 덕분이다. 육중한 기계장비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데 걸리는 지연 시간은 약 104밀리초(1밀리초는 1000분의 1초). 사람이 영상을 인지하는 속도인 170밀리초보다 빠르게 영상을 전송할 수 있어 컨테이너를 내려놓는 것과 같은 섬세한 작업을 현장에 있지 않고도 마치 직접 눈으로 보는 것처럼 처리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측은 이 같은 기술 도입으로 업무 생산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크레인 기사의 추락 사고 같은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회사 측은 원격제어 기술로 조종사 한 명이 3, 4대의 크레인을 제어할 수 있게 되면서 생산성도 40% 이상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종사가 눈으로 직접 보며 작업할 때는 시야각이 제한돼 3단까지만 쌓을 수 있었지만 원격조종을 통하면 컨테이너를 4대 이상 쌓을 수 있다.

주요기사
LG유플러스는 선박에서 컨테이너를 운반하는 ‘안벽 크레인’ 등으로 원격제어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는 “자율주행, 실시간 영상 분석, 디바이스 실시간 위치 파악 등의 기술을 동원해 항만 효율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5G 이동통신을 활용한 기술이 산업 현장에 적용되는 사례는 점차 늘어나고 있다. KT는 지난해 현대로보틱스에 500억 원을 전략적으로 투자하는 등 현대중공업그룹과 다각적인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5G 스마트팩토리 산업용 로봇’은 KT의 기업전용 5G 통신과 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현대로보틱스의 산업용 로봇과 연동했다. 기존 로봇보다 작업 속도가 더 빠르며 무거운 하중을 지탱할 수 있고 생산관리, 로봇 유지관리 등도 자동화했다.

초고속, 초저지연성이라는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 제어가 가능하다는 특징을 활용해 자율주행, 물류, 방역 등 다양한 분야로 활용 영역이 확대되는 추세다. SK텔레콤은 최근 용인세브란스병원과 손잡고 5G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상용화했다. 인공지능(AI) 기술로 사람 얼굴을 식별해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여부를 검사하고, 자외선(UV) 방역 기능을 갖춰 병원 내 이용 공간에 대한 소독도 담당한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5G는 B2B(기업 간 거래) 분야를 중심으로 성장이 예상되며, 시장 규모는 2025년 25조 원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다.

부산=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5g#무인 크레인#원격제어#스마트산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