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nk you” 질문에 답변은? “…” 원격수업에 무너진 학력

최예나 기자 , 이소정 기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發 기초학력 붕괴]<上>
한달간 등교 수업한 교사들
“예년처럼 가르쳐도 이해못해… 학업포기 학생 늘어날까 걱정”
지난달 수도권 A초 4학년 지호(가명)는 학교에서 영어 듣기평가 시험을 치르다가 순간 멍해졌다. 문제지에는 할머니의 무거운 짐을 한 학생이 대신 들어주는 그림이 있었다. 이 상황에서 할머니가 “Thank you”라고 했을 때 알맞은 답을 고르는 문제였다. 보기는 ①I like black. ②You‘re welcome. ③It’s windy. ④No, I can‘t. 하지만 지호는 끝내 정답 2번을 적지 못했다.

이 표현은 초3 정규과목인 영어 교과서에 나온다. 하지만 지호뿐 아니라 이 학교 4학년 학생들은 이 문제를 가장 많이 틀렸다. A초의 올해 4∼6학년 영어 기초학력 미도달 학생 비율은 예년의 두 배를 넘었다. 김모 교사는 “우리 학교 학생들은 가정형편 탓에 학원에 못 가는 경우가 많다”며 “그래서 학교 수업에서 단어 테스트도 하고 원어민 교사와 대화하며 어느 정도 기본을 갖추는데 지난해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을 하며 무너졌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기초학력 붕괴’ 상황은 지역, 학교를 가리지 않는다. 동아일보 취재진과 인터뷰한 전국 초중고교 교사들은 지난 한 달간 교실에서 목격한 학생들의 기초학력 실태를 ‘필터에 가려졌던 인스타그램 사진의 실체를 본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원격수업 출석률 100% 등 겉으로 드러난 숫자에 실상이 가려 있었다는 것이다. 교사들은 “기초학력이 조금 떨어졌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입을 모았다.

동아일보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함께 전국 초중고교 교사 96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선 현장의 충격이 그대로 드러났다. 교사들은 △예년 수준으로 가르쳤는데 이해를 못한다(48.4%) △수업을 못 따라오는 느낌(45.4%) △이전 학년에서 배운 걸 모르고 있다(38.8%·이상 복수응답)고 전했다.

관련기사
더 큰 문제는 학생의 기초학력 실태를 확인할 방법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평가=줄 세우기’라는 일부 교육단체의 반발에 기초학력 진단을 손놓은 지 오래다. 모든 평가는 학교나 교사 개인의 자율이고, 교육당국은 결과를 취합하거나 분석하지 않는다. 교사들은 “교육부 차원의 진단이 없으니 처방도 없는 것”이라며 “아예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이 늘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최예나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이소정 기자
#원격수업#온라인수업#기초학력 붕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