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휴대전화 철수 애석… 새 도약 위한 결단”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봉석 사장, 임직원에 배경 설명 LG전자의 최고경영자(CEO)인 권봉석 사장이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의 철수 결정 발표 직후 임직원에게 “너무나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이지만,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7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권 사장은 LG전자가 모바일 사업 철수 계획을 밝힌 5일 오전 MC 사업본부 소속 임직원에게 e메일을 보내 “최근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한 결과, 이사회에서 저를 비롯한 경영진은 오랜 고심 끝에 최종적으로 MC사업 종료라는 매우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며 “MC 사업본부에 축적된 핵심 역량은 LG전자와 그룹의 새로운 미래 가치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MC 사업본부 구성원 여러분들께 이번 결정이 어떤 의미일지를 생각하면 CEO로서 너무나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이라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권 사장은 1월 20일 “모바일 비즈니스와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e메일을 보내 모바일 사업 철수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한 바 있다. 이어 76일 만에 다시 구성원들에게 결정 배경을 설명한 것이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lg전자#휴대전화 철수#모바일커뮤니케이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