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삶의 십자가’ 다시 시작하는 부활절

동아일보 입력 2021-04-02 03:00수정 2021-04-02 0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삶의 십자가가 더욱 무거워졌다. 부활절은 마음을 다잡고 다시 일어서는 첫발의 시작이 될 것이다. 사진은 사람들이 부활절이면 십자가를 지고 오른다는 괌섬의 람람산에 있는 나무 십자가들.

동아일보DB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