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격범 “性중독 범행” 주장… 한인단체 “증오범죄로 처벌해야”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조유라 기자 입력 2021-03-19 03:00수정 2021-03-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애틀랜타 총격 한인 4명 사망]
“어제는 그에게 나쁜 하루였다”… 보안관, 범인 두둔성 발언 논란
총격범 플로리다서 추가범행 계획… 부모가 TV 보고 경찰에 신고
한국계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의 사망자를 낸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연쇄 총격범이 성(性) 중독 문제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중처벌이 가능한 증오 범죄 혐의를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인종적 범행 동기를 철저히 파헤쳐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로이터는 이번 연쇄 총격 사건이 미국 내 아시아계 사람들에게 명백하고 또렷한 공포심을 심었다고 전했다.

17일(현지 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총격범 로버트 에런 롱(21)은 인종주의 때문에 범죄를 저지른 게 아니라 “유혹을 없애버리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마사지숍이 자신의 성적 욕망을 불러일으키지 못하도록 없애려 했다는 것이다. 이번 총격 사건은 애틀랜타시와 인근 체로키카운티에 있는 마사지숍 3곳에서 벌어졌다. 체로키카운티의 제이 베이커 보안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은 수사 초기 단계”라며 “그는 명백히 성 중독이라고 생각하는 문제가 있어 보이고, 마사지숍을 자신이 없애 버리고 싶은 유혹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롱은 범행을 벌인 장소들에 과거 자주 갔던 것으로 보이지만 이들 마사지 가게에서 성적인 행위가 실제로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베이커 보안관은 17일 기자회견에서 롱에 대해 “어제는 그에게 매우 나쁜 하루였다”며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소셜미디어에서 ‘보안관이 (총격범의) 변호인 역할을 하고 있다’ 등의 질타가 쏟아졌다. 베이커 보안관이 지난해 소셜미디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인종차별적 게시물을 올린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롱이 과거에 성 중독 치료를 받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타일러 베일리스라는 남성은 CNN 방송에 “2019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조지아주 로즈웰시에 있는 재활시설에서 롱과 함께 생활했다”고 밝혔다.

총격범에게 성 중독의 문제가 있었다고 해도 이를 근거로 이번 사건이 인종 증오 범죄가 아니라고 판단하기는 이르다. 키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8명을 살해한 사람의 말을 믿기는 어렵다”며 “많은 피해자가 아시아계이고 그가 아시아 마사지숍을 겨냥했다는 사실을 무시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보텀스 시장은 “피의자는 가장 극심하게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조지아에서는 증오 범죄로 기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조지아주에서 지난해 여름 통과된 증오 범죄 가중처벌법은 인종이나 종교, 출신 국가, 성적 지향성, 성별, 지체장애를 이유로 차별적 행위를 했을 때 최소 2년의 징역형을 추가로 선고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롱은 추가 범행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체포 당시 플로리다로 향하고 있었고, 붙잡힌 뒤 조사 과정에서 “(총격) 행동을 더 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베이커 보안관은 밝혔다. 경찰은 그의 검은색 투싼 차량에서 권총을 발견해 감식을 벌이고 있다.

롱의 어머니는 총격 사건 발생 직후 TV를 통해 폐쇄회로(CC)TV에 찍힌 롱을 알아보고 곧바로 체로키카운티 보안관실에 연락해 아들임을 신고했다.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은 “롱의 부모가 그의 차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설치돼 있다는 걸 알려 체포를 도왔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조유라 기자
#총격범#性중독범행#한인단체#증오범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